2024.02.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0.2℃
  • 흐림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2.4℃
  • 흐림대구 3.0℃
  • 흐림울산 2.9℃
  • 광주 4.3℃
  • 흐림부산 3.7℃
  • 흐림고창 4.0℃
  • 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8℃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4.8℃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4.7℃
기상청 제공

경기

용인특례시, 성복동 LG빌리지2차 인근 부지에 복합문화센터 건립 위한 타당성 조사 계획

내년 예산안에 용역비 편성해 시의회 상정…공연장ㆍ전시장 등을 갖춘 문화시설 건립 추진

 

(웹이코노미) 용인특례시는 수지구 성복동 177번지 일원(LG빌리지 2차 아파트 인근)에 시민들의 편의를 위한 복합문화센터를 건립하는 것을 목표로 타당성 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시는 내년도 본예산안에 타당성 조사 용역비 1억5000만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상정했다.

 

일반주거지역인 성복동의 이 토지는 1만627㎡ 넓이로 지난 2003년 1월 도시계획시설인 초등학교 용지로 결정됐으나 2012년에 교육청이 학교설립 계획을 취소한 뒤 새로운 용도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도심 속 공터로 남은 이 부지에 대해 민선8기 이상일 시장은 시민들의 희망에 부응해서 문화센터 건립방안을 추진하는 차원에서 타당성 조사에 착수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성복동의 인구가 많이 늘어난 만큼 행정구역 개편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점도 고려하고 시의회 의견도 듣는 등의 과정을 거쳐 이 부지에 대한 도시계획상 용도를 공공청사와 문화시설 등이 들어설 수 있도록 올해 초 변경했다.

 

도시계획시설 결정이 이뤄진 만큼 시는 이 부지에 공연장과 전시장 등을 갖춘 4층 내외의 복합문화센터를 건립하는 방향으로 타당성 조사를 실시한 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등 필요한 행정철차를 밟을 계획이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20년 이상 공터로 남아있던 성복동의 요지에 해당하는 부지를 시민들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타당성 조사에 들어간다”며 “민선8기의 시 집행부는 용인의 문화·복지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확충하는 사업을 추진해서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용인을 보다 품격 높은 문화도시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