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7.8℃
  • 흐림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7.2℃
  • 흐림강화 23.2℃
  • 구름조금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경남

경남도, ‘창원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단’ 확정 쾌거

국토부, 지역특화 신규 국가산단 경남 1개소 포함 전국 15개소 확정

 

(웹이코노미) 경상남도는 ‘창원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단’이 신규 국가산업단지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3월 14일 산업입지정책심의회 심의를 통해 경남도와 창원시가 신청한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업단지를 포함한 신규 국가산업단지 15개소를 확정했다.


확정된 경남도의 신규 국가산업단지는 방위, 원자력 분야 산업인프라 구축을 위해 1조 4천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창원시 의창구 북면 일대에 3.39㎢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윤석열 정부는 지난해 9월 지역 신산업 육성과 성장거점 조성 등을 위해 신규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선정 계획을 마련하고, 전국 10개 시도 18개소 후보지를 신청받아 전문가 평가위원회를 구성하여 적정성을 검증했다.


경남도와 창원시는 민선8기 들어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전략산업으로, 방위산업과 원자력산업을 중점 육성하고 생산거점을 확보하기 위해, 작년 10월 국토부에 창원시 의창구 북면 일대를 신규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신청했다.


이후 경남도를 중심으로 지역 국회의원, 창원시와 함께 국토교통부와 농림축산식품부 등 중앙부처를 수차례 방문, 각종 규제 해소를 협의하고 특히 개발제한구역(GB) 제도개선을 적극 건의하는 한편, 입지 타당성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를 초청해 현장 설명하는 등 GB해제를 통한 신규 국가산업단지 선정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신규 국가산업단지를 유치하기 위해 해제 가능한 개발제한구역(GB)을 집중 발굴하고, 정부와 시도지사협의회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개발제한구역(GB) 해제를 비롯한 각종 규제 완화를 건의하며 많은 노력을 했다.


창원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업단지 확정은 민선8기 박완수 도정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경남도 내 100만평이 넘는 대규모 개발제한구역(GB)을 해제 개발하는 첫 사례이다.


경남은 방위산업 수출 무기체계인 K2 전차, K9 자주포, FA-50 경전투기 등의 생산지로 손꼽히기 때문에 ‘K-방산 주역’으로 불리고 있으며, 특히 창원에는 현대로템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지정방산업체가 다수(17개사) 자리잡고 있고, 두산에너빌리티 등 원자력산업 핵심기업과 다수의 협력사(경남 269개사, 창원 170여 개사)가 입주해 있어 방위·원자력 산업 집적지로 강점을 가지고 있다.


윤석열 정부가 공을 들이고 있는 원자력산업 생태계 회복과 방위산업 육성강화 및 수출 확대 등이 국정 핵심과제로 추진 중임에 따라 국가정책과 맞물려 국가산업단지 확정에 있어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경남은 기존의 창원국가산업단지(1974년 지정, 36㎢)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최대 기계산업 집적지로 세계적인 기업들이 입주해 있으나, 산업시설용지 포화, 기계산업 침체 등 위기를 겪어 왔다. 이번 선정으로 위기 극복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확정으로 전국 국가산업단지는 47개소에서 62개소로 늘어나고, 그중 10개소(16.1%)가 경남도에 있어 전국 최다 국가산업단지 소재지로 명실상부 국가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


창원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업단지가 계획대로 조성되면 7조 9천억 원의 직접투자와 15조 2천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 직접고용 1만 8천여 명과 5만 2천여 명의 고용 유발효과가 기대된다.


경남도는 앞으로 남아 있는 사업시행자 선정과 산업단지계획 수립 등 조속히 착공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박완수 도지사는 “이번 신규 국가산업단지 선정은 경남도를 중심으로 지역구 국회의원, 창원시와 행정력을 결집한 결과”라며, “이번 선정을 통해 방위·원자력 산업을 육성하고, 경남에 소재한 밀양 나노융합, 경남 항공 등 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해 경남의 산업지도가 차세대 미래 산업으로 전환되어 경남이 재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