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종합

5년 만에 유럽 원정에서 첫 승에 도전한다

 

(웹이코노미) 5년 만에 유럽 A매치 원정길에 나서는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웨일스전에서 첫 승에 도전한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8일 오전 3시 45분(한국 시간) 웨일스의 카디프시티 스타디움에서 웨일스와 친선경기를 치른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한국(28위)이 웨일스(35위)에 앞서며, 양 팀은 이날 경기에서 첫 맞대결을 펼친다.

 

2018년부터 유럽축구연맹(UEFA)이 A매치 기간을 활용해 유럽 네이션스리그와 유로 예선을 함께 치르며, 유럽팀들과 친선 경기를 갖기가 어려워졌다. 대표팀이 유럽 원정에 나선 것은 신태용 전 감독 재임 당시인 2018년 3월 북아일랜드-폴란드 원정 이후 5년 6개월 만이다. 이번 원정도 웨일스가 속한 유로 예선 D조가 5개팀이라, 4개팀이 맞붙는 동안 휴식기가 발생한 덕분에 어렵게 성사됐다.

 

9월 A매치 2연전에서 클린스만호의 목표는 다시 첫 승이다. 지난 3월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한 클린스만 감독은 이후 4번의 A매치에서 아직 승리 없이 2무 2패만을 기록했다. 대표팀은 이날 경기를 비롯해 이어지는 13일 사우디전에서 반드시 첫 승을 거둔다는 각오다.

 

경기 전날인 6일 오후(현지 시간) 웨일스 카디프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내일 경기가 저희한테 얼마나 중요한지 안다. 감독님께서 많은 시간과 투자를 하신 만큼 꼭 승리로 보답해 드리고 싶다. 선수들도 그런 욕망이 가득하다”며 “저희 실수로 4 경기 동안 아직 승리가 없다는 점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때문에 내일 경기는 어떤 의미인지 선수들도 잘 아는 분위기다. 내일 경기장에서 규율 있게, 규칙 있게 저희 플랜대로 잘 진행해서 경기를 꼭 승리로 장식하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우려됐던 주축 공격진의 부상 문제는 어느 정도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캡틴' 손흥민이 A매치 휴식기 전 마지막 리그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가운데, 덴마크 리그 데뷔 후 3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던 조규성(미트윌란)이 허벅지 부상에서 회복해 최근 경기에서 도움을 추가했다. 지난 달 26일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던 황희찬(울버햄튼)도 3일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복귀골을 넣었다.

 

소집 기간이 겹치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들의 공백은 새로운 얼굴로 메운다. 항저우로 향하는 백승호, 송민규, 정우영(슈투트가르트), 박규현을 대신해 '전천후 미드필더' 이순민(광주FC)과 지난 6월 한국의 U-20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골키퍼 김준홍(김천상무), 수비수 김지수(브랜드포드)가 처음으로 성인 국가대표팀에 발탁됐다.

 

돌아온 센터백 듀오의 복귀도 A매치 2연전의 전망을 밝게 한다. 각각 부상과 군사훈련을 이유로 6월 A매치 소집에 빠졌던 김영권(울산현대)과 김민재(바이에른뮌헨)가 다시 클린스만호에 합류해 수비진에 힘을 보탠다.

 

이외에도 최근 부상에서 회복 중인 송범근, 김진수, 이강인이 차출 명단에서 빠지면서, 강상우(베이징 궈안), 양현준(셀틱FC), 이동경(울산현대)이 오랜만에 태극마크를 달고 경기에 나설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