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맑음동두천 20.0℃
  • 흐림강릉 20.4℃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1.5℃
  • 구름조금대구 21.1℃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2.1℃
  • 흐림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0.6℃
  • 제주 23.2℃
  • 맑음강화 21.6℃
  • 맑음보은 19.0℃
  • 맑음금산 20.8℃
  • 흐림강진군 22.8℃
  • 구름조금경주시 21.9℃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10일 교총 방문…하윤수 회장 “교육이 국가의 미래라는 청사진 제시해야”

URL복사

윤석열 예비후보 “교육의 자율성, 다양성으로 교육입국 실현”
윤석열, 교총회장단 등 만나 교육현안 청취 및 간담
교총 ‘교육정책 10대 과제’ 전달…“올바른 교육비전 마련” 요청


[웹이코노미 김영섭 기자]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 회장(전 부산교대 총장)은 10일 교총을 내방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에게 “교육이 국가의 미래라는 신념으로 국민께 청사진을 제시하고 강력한 실천의지를 보여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교육의 자율성, 다양성, 독립성, 창의성을 기반으로 교육입국을 이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회 각계를 방문하며 보폭을 넓히고 있는 윤석열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4시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을 찾았다. 대선 예비후보로는 처음 교총을 방문한 윤 예비후보는 교총 회장단, 시‧도교총 회장 등과 인사하고 교육현안을 청취하며 의견을 나눴다.

 

하윤수 회장은 환영 인사를 통해 “국가의 미래인 교육이 현재 도전과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하 회장은 “고교체제가 시행령 수준에서 폐지되고, 일부 사학비리를 빌미로 사립학교가 획일화되고 있으며 국가교육위원회는 정권교육위원회로 전락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교육의 다양성과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 자율성이 무너지고 있다”면서 “차기 대통령은 이러한 폐해를 뜯어고치고 위기를 극복할 사람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바른 교육비전을 제시하고 교육을 국정 운영의 핵심가치로 추진할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교육자들의 열망을 잘 살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하 회장은 ‘교육정책 현안 10대 과제’를 윤 후보에게 전달했다.

 

이에 윤 예비후보는 “교육당국은 학교를 지원하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가면 갈수록, 현 정부 들어 국가가 교육에 개입하고 통제하고 있다”며 “학교의 자율성을 높여줘야 한다”고 공감했다.

 

이어 윤 후보는 “사람을 키워내는 교육은 공공성과 책임을 강조하는 것과 함께 다양성과 자율성, 창의성이 함께 기반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사학법 개정과 관련해서는 “문제 사학은 법적 제재를 하더라도 여타 사학에 대해서는 헌법이 보장한 자율성을 보호해야 한다”며 “사학을 비리집단으로 전제하고 사회주의적, 국가주의적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혁신교육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니지만 실제가 정치교육이고, 혁신이라는 이름 하에 정작 가르칠 공부를 제대로 안 가르치는 게 문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교직은 전문직이며 오랜 경험을 거쳐 교감, 교장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어느 날 갑자기 교사가 교장이 되는 것이 혁신인지 알 수 없다. 교육은 기본적으로 전문가에게 맡기겠다”고 밝혔다.

 

윤 예비후보는 “미래를 대비해 나가고 자유민주적 소양을 갖춘 인재를 길러내는 교육을 실현하는데 모든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간담 후 윤 예비후보는 교총회관 1층에 마련된 ‘교총사료실’을 둘러보고 방명록에 ‘자율과 창의를 기반으로 교육 입국을 이룩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인플루언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