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1.2℃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2.0℃
  • 구름조금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3.5℃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3.7℃
  • 흐림제주 24.1℃
  • 맑음강화 21.8℃
  • 맑음보은 21.2℃
  • 구름조금금산 22.3℃
  • 구름조금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1.0℃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전기·전자·화학

울산CLX, 친환경 LNG 보일러 연료 교체로 디카본 그린트랜스포메이션 첫단계 달성

URL복사

SK에너지 울산CLX 박재홍 동력공장장, ‘넷 제로(Net-Zero) 울산CLX’가 목표

 

[웹이코노미 김영섭 기자] 디카본(Decarbon)을 향한 SK이노베이션 계열의 노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현장이 주목받고 있다. 

 

동력보일러 연료를 벙커씨(B-C)에서 친환경 LNG로 전면 교체한 SK이노베이션의 주력생산기지인 울산Complex(이하 울산CLX)의  박재홍 동력공장장이 울산CLX가 추진하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소개했다.

 

 

 울산CLX가 추진 중인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목표는

 

궁극적으로는 ‘넷 제로(Net-Zero) 울산CLX’가 되는 것이다. 이에 대한 단편적인 사례로, 울산CLX에서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하는 모든 공정의 가열로는 이미 3년 전인 2018년 9월에 이산화탄소와 대기오염 물질의 배출량이 높은 벙커씨 사용을 중단하였고, 올해 2월 동력보일러의 연료 전환 사업을 마지막으로 울산CLX의 全 공정에서 벙커씨를 연료로 사용하지 않고 있다.

 

특히, 울산CLX의 동력보일러 8기는 앞으로 친환경 연료인 LNG만을 사용하게 될 예정으로 넷 제로를 달성하기 위한 첫 단계로 볼 수 있다.

 

 친환경 연료인 LNG로의 전면적인 전환으로 인한 쉽지 않은 과정

 

 

제품을 생산하는 일반 공정은 정기보수 기간을 통해 공정의 가동을 중단하고 사업을 진행하지만, 동력공장은 사업기간 중에도 스팀을 안정적으로 공급해야 하므로 순차적으로 단계적 진행을 할 수밖에 없었다.

 

이로 인해 약 1년 6개월이라는 장기간에 걸쳐 운전과 공사를 동시에 병행해야만 상황이었다. 이 과정에서 안전관리와 안정운전이 가장 큰 과제였으며, 정확한 스팀 수요 예측과 철저한 안전관리를 통해 결과적으로 단 한 건의 인체/설비 사고도 발생하지 않고 사업을 완료하게 됐다.

 

 LNG 전면 교체의 기대효과와 향후 계획

 

 

벙커씨 연료를 사용할 때보다 이산화탄소는 연간 16만 톤, 질소산화물은 연간 858톤 규모로 기존 대비 각각 약 25%, 약 72%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매년 6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또한 보일러 효율을 개선시켜 연료 사용량도 절감이 가능해 이로 인한 에너지 절감 비용은 연간 120억 원 정도로 예상된다.

 

앞으로도 울산CLX 동력공장에서는 천연가스와 수소를 이용한 소형 열병합 발전, 수소 연료전지, 태양광 사업 등 친환경/신재생에너지를 울산CLX내 확대 적용하는 데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 연료로 전면 교체한 울산CLX를 비롯해, 회사의 혁신에 힘을 불어 넣어줄 다양한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할 예정이다. 

 

참고로 동력보일러는 울산 CLX의 전체 공정에 위치한 터빈에 시간당 500~1000톤의 스팀(Steam)을 생산, 공급한다. 엔진 연소를 통해 자동차가 주행이 되는 것과 같이, 터빈 가동을 통해 울산CLX 전 공정의 안정적인 운영을 가능하기 때문에 동력보일러는 매우 중요한 설비다. B-C(벙커씨)는 석유제품 중 가장 많이 유출(수율 약 40%)되며, 나프타(Naphtha) 유분에서 경질유를 제거한 유출유와 상압잔사유의 혼합물 및 상압잔사유 자체를 말한다. 

 

 

 

 



인플루언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