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화)

  • 구름조금동두천 23.6℃
  • 흐림강릉 27.5℃
  • 구름많음서울 25.9℃
  • 흐림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5.6℃
  • 천둥번개광주 24.6℃
  • 구름조금부산 27.3℃
  • 흐림고창 24.1℃
  • 제주 26.4℃
  • 맑음강화 22.9℃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4.6℃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PGA 투어 챔피언십 4일 개막. 꼴지만해도 4억 6천만원! 우승상금은 얼마?

URL복사

 

[웹이코노미 안재후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9-2020시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이 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천319야드)에서 개막한다.

 

이 대회는 지난해 10월 개막한 2019-2020시즌의 마지막 경기로 선수들의 대회별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 포인트 순위 상위 30명만 출전할 수 있다.

 

한국 선수로는 임성재(22)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 진출에 성공했다.

 

임성재의 페덱스컵 순위는 9위로 4언더파를 안고 경기를 시작한다.

 

임성재는 신인이던 지난해 페덱스컵을 19위로 마쳤다. 한국 선수의 페덱스컵 역대 최고 순위는 2007년 최경주(50)의 5위다.

 

지난해 페덱스컵 챔피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현재 페덱스컵 순위 12위에 올라 있다.

 

만일 매킬로이가 우승하면 페덱스컵 사상 최초로 챔피언에 세 번 등극하는 선수가 된다.

 

다만 그의 아내가 출산을 앞두고 있어 경우에 따라서는 불참 또는 기권 가능성이 있다.

 

지금까지 매킬로이 외에 페덱스컵을 두 번 제패한 선수는 타이거 우즈(미국)가 유일하다.

 

우즈는 그러나 최근 2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 진출에 실패했다.

 

이 대회 우승으로 2019-2020시즌 페덱스컵 챔피언에 오르는 선수에게는 페덱스컵 보너스 1천500만달러(약 178억원)를 준다.

 

이 돈은 시즌 상금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대회 우승은 공식 우승으로 인정된다.

 

1천400만달러가 현금으로 지급되고, 100만달러는 은퇴 연금 형식으로 적립된다.

 

준우승자 보너스는 500만달러를 받고, 최하위 30위를 해도 4억 6천만원에 해당하는 39만 5천달러를 가져갈 수 있다.

 

이번 대회는 현지시간으로 금요일인 4일 개막해 월요일인 7일에 끝나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안재후 기자 webeconomy@naver.com

 



인플루언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