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5.28 (일)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8.6℃
  • 서울 19.6℃
  • 대전 20.6℃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5.5℃
  • 흐림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0.7℃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윤석열 대통령, '세종대왕함·도산안창호함' 승조원 격려..."국군통수권자로서 뿌듯"

윤석열 대통령, 세종대왕함·도산안창호함 승함 및 해군 특수전전단 방문

 

 

 

(웹이코노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3. 10일 오후 해군사관학교 제77기 졸업 및 임관식 참석 후 이지스구축함인 세종대왕함을 방문해 승조원들을 격려했다.

 

대통령은 “세종대왕함은 1년에 200일 이상 해상작전을 수행 중으로 대단히 힘든 임무임을 잘 알고 있다”면서, "여러분들의 헌신과 강한 자부심에 국군 통수권자로 감사하다"고 했다.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여러분의 대적관과 전시에 혼란과 두려움 없이 맡은바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다. 몸이 자동적으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평소에 훈련을 연마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여러분의 모습을 보니 국군통수권자로서 뿌듯하고 국민세금이 아깝지 않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은 이어 국내 최초로 독자 설계한 도산안창호함에 승함해 어뢰 발사관 등 잠수함 내부를 시찰했다.

 

아울러, 대통령은 해군 특수전전단을 방문해 방명록에 ‘불가능을 모르는 세계최강 특수부대’라고 적었다.

 

대통령은 UDT SEAL 및 해난구조부대 현황을 보고받은 뒤 "최근 전쟁은 비대칭전과 특수전 양상을 띄고 있기 때문에 특수전 전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또한 “우리군에서 가장 어렵고 위험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얼마나 고되고 힘든 훈련을 하고 있는지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직접 와서 보니 든든하고 자랑스럽다. 여러분이 곧 대한민국 군의 국격이다. 군 통수권자로서 신뢰한다며, 세계 최고의 특수부대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역대 대통령이 해군 특수전전단을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