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7.6℃
  • 구름조금서울 29.1℃
  • 맑음대전 30.4℃
  • 구름조금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23.0℃
  • 맑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7℃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조금경주시 31.0℃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우리은행-캠코, 일시적 유동성 부족 기업 정상화 지원 나선다

URL복사

은행권 최초, 한국자산관리공사와‘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업무협약 체결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정상화를 위해 신속한 금융지원 나서
이원덕 은행장, 양사 시너지 창출로 어려운 기업 조기 정상화 지원할 것


[웹이코노미 김송이 기자]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은행권 최초로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캠코’)와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원덕 우리은행장과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등 양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높은 기업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활성화와 금융지원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자산 매입 후 임대’는 캠코가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자산을 매입해 기업에 재임대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업은 매각대금으로 유동성을 확보해 신속하게 경영을 정상화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을 지원한 기업을 대상으로 신속한 금융지원 및 경영컨설팅 등을 적극 제공해 보다 빠른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원덕 우리은행장은“이번 협약을 통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고 고용 유지·확대 및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도울 것” 이라며 “양사의 시너지를 창출해 경쟁력 있는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