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22.4℃
  • 흐림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7.5℃
  • 구름많음광주 23.6℃
  • 구름많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4.3℃
  • 흐림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많음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7.8℃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구구단 출신 정미미, 바다해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URL복사

'배우로 새 출발'

 


[웹이코노미 윤혜인 기자] 걸그룹 구구단 출신 정미미가 배우로 변신,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예고한다. 독립영화의 주인공으로 발탁돼 스크린에 데뷔하는 것.


정미미가 ‘바다해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배우로 새롭게 출발한다. 정미미의 소속사 바다해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로 새로운 출발하는 하는 정미미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히며 “최근 촬영을 마친 영화 ‘남자는 처음을 원하고 여자는 마지막을 원하다’에 정미미가 여주인공 혜지 역으로 출연한다”고 독립영화 출연 소식을 전해 본격적인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정미미가 출연하는 영화 ‘남자는 처음을 원하고 여자는 마지막을 원한다'는 대학생 때 처음 만나 연애를 시작한 한 쌍의 커플의 연애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영화 '야구소녀'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았던 온정준 대표의 연결고리컴퍼니가 제작을 맡았으며, 독립 장편영화 '미숙아' 등 여러 단편영화, 웹드라마를 통해 감각있는 연출로 호평을 받았던 이현준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첫 만남의 설렘부터 연인의 데이트, 다툼, 결혼 직전 이별까지 6년간의 연애사를 계절별로 그려낸 작품으로, 정미미는 극중 여주인공 혜지를 맡아 많은 이들의 공감을 유발할 것으로 보인다. 혜지로 변신한 정미미가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지난 2016년 걸그룹 구구단으로 데뷔한 정미미는 순정만화를 찢고 나온 듯 청순한 비주얼로 팀 내 '비주얼 담당'으로 불리며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데뷔 전부터 연기에 대한 관심을 보여 드라마 '프로듀사', 영화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FT아일랜드 '미치도록' 뮤직비디오 등을 통해 연기활동을 펼쳐왔다.


데뷔 후에도 '어쩌다 발견한 하루',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 꾸준히 연기활동을 이어가며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바다해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에 나선 정미미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방면에서 보여줄 다양한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정미미가 주연을 맡은 영화 '남자는 처음을 원하고 여자는 마지막을 원한다'는 최근 모든 촬영을 마쳤으며 2022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