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20.4℃
  • 구름많음서울 22.3℃
  • 대전 22.3℃
  • 대구 22.3℃
  • 울산 22.8℃
  • 흐림광주 21.1℃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21.0℃
  • 제주 23.4℃
  • 흐림강화 21.1℃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유태오, '미나리' 제작사 신작 주연…할리우드 간다

URL복사

 


[웹이코노미 윤혜인 기자] 배우 유태오가 '미나리' 제작·배급사 A24의 신작 영화 주연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2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데드라인 등은 유태오가 올해 말 셀린 송 감독의 영화 '전생'(Past Lives) 촬영에 들어간다고 보도했다.


'전생'은 한국에서 만난 어린 시절 연인이 어른이 된 후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랑 이야기로, 미국에서 작가로 활동해 온 송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다.


넷플릭스 '러시아 인형처럼', 영화 '시스터즈'의 한국계 미국 배우 그레타 리가 유태오와 호흡을 맞춘다.


존 마가로 등이 주요 조연으로 출연하며 CJ ENM이 공동 투자 및 제작에 나서 눈길을 끈다. 유태오는 영화 '레토'(2018)를 통해 칸이 먼저 알아본 글로벌 배우다. 러시아 음악 영웅 빅토르 최를 섬세한 연기로 소화하며 세계적인 호평을 받았다.


한국인인 송 감독은 로자먼드 파이크가 출연하는 아마존 시리즈 '시간의 수레바퀴'(The Wheel of Time)에 스태프 작가로 참여하며, 한국 만재도에 사는 세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연극 '엔들링스'를 무대에 올린 바 있다.



인플루언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