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맑음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19.4℃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21.2℃
  • 구름조금대구 20.9℃
  • 구름조금울산 21.4℃
  • 구름많음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21.3℃
  • 구름조금고창 19.3℃
  • 제주 22.5℃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18.2℃
  • 맑음금산 20.9℃
  • 맑음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1.6℃
기상청 제공

자동차·중공업

쌍용자동차, 인수의향서 제출 9개 투자자 중 예비실사 적격자 8월2일 선정

URL복사

회생계획 인가 전 M&A 추진
M&A에 대한 그 간의 시장 우려 불식 계기
인수 목적 쌍용차의 친환경차 전환 전략과 부합
M&A 가능성 및 장기적 생존 토대 구축에 도움


[웹이코노미 김영섭 기자]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2일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한 국내외 9곳 투자자 중 예비실사 적격자를 추려 법원에 보고할 예정이다. 선정된 예비실사 적격자를 대상으로 이달 27일까지 예비실사가 진행된다.

 

앞서 쌍용자동차와 EY한영회계법인은 지난 6월 28일 기업 인수합병(M&A) 공고 후 7월 30일까지 인수의향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이미 언론을 통해 인수의향을 밝힌 잠재적 투자자를 포함해 국내외 총 9개의 투자자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한 쌍용자동차는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다수의 회사가 전기차 사업을 확대할 목적으로 인수 의향을 밝히고 있어 회사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차 전환 전략과 부합되기 때문에 M&A 가능성 뿐만 아니라 장기적인 생존 토대 구축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투자자와의 비밀유지 협약으로 인해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쌍용자동차는 법원의 허가를 받아 EY한영회계법인을 매각 주간사로 선정하고 회생절차에서의 M&A에 관한 준칙 및 관련 법령에 의거, 공개경쟁입찰방식으로 회생계획 인가 전 M&A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인수의향서 접수 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쌍용자동차와 매각 주간사는 제출된 인수 의향서 패키지를 검토한 후 예비실사적격자를 선정, 예비실사적격자의 예비실사를 거쳐 9월 중 인수제안서 접수 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예상 일정은 추후 매각 주간사 및 법원과의 논의, 승인 과정에서 변동 될 수 있다.

 

한편 평택시와 평택공장 이전 및 신 공장 건설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쌍용자동차는 친환경차 사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신 공장 후보지 선정과 관련해 항간에 떠도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자동차 연구개발 및 생산공장으로서의 입지적인 조건, 물류, 임직원의 편의성 및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관계 기관과 협의한 후 회사가 최종 결정할 것임을 밝혔다. 



인플루언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