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0.5℃
  • 맑음강릉 33.8℃
  • 구름많음서울 30.9℃
  • 맑음대전 31.3℃
  • 맑음대구 31.9℃
  • 맑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0.4℃
  • 맑음부산 32.2℃
  • 맑음고창 31.6℃
  • 구름조금제주 32.2℃
  • 구름많음강화 30.3℃
  • 맑음보은 29.0℃
  • 맑음금산 29.9℃
  • 구름많음강진군 30.9℃
  • 맑음경주시 32.5℃
  • 맑음거제 31.2℃
기상청 제공

경기

안성시, 가축 폭염 피해 최소화 총력

URL복사

 


[웹이코노미 김영섭 기자] 김보라 안성시장은 22일, 관내 육계 사육농장을 방문하여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 상황을 둘러봤다.


안성시는 1912농가에서 675만여두를 사육하고 있는 전국 최대 축산지역으로, 최근 연이은 폭염으로 가축 사양관리에 비상이 걸림에 따라, 김보라 시장이 폭염 피해 예방 대응 사례를 직접 둘러보고자 축산 현장 방문에 나선 것이다.


특히, 여러 축종 중에서도 폭염에 가장 취약한 축종인 육계를 사육하는 농가를 방문하여 현장을 살피고 의견을 수렴하였으며, 무더위에 뜨거운 열기를 식히기 위해 축사에 쿨링 패드 및 안개분무시스템을 설치하여 운영하는 사례를 확인했다.


이날 폭염 대응 현장을 둘러본 김보라 시장은 “연이은 폭염으로 인해 가축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으로, 농가에서는 가축 피해 예방을 위해 애써 주시기 바란다”고 말하며 “행정에서도 긴장을 늦추지 말고 유관기관 및 단체와 긴밀한 대응 체제를 구축하여 농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시에서는 지난 6월부터 오는 9월 말까지 가축 폭염 피해 상황실을 운영하며, 폭염주의보(경보) 발령 시 1912농가에 폭염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또한, 가축 재해보험 가입 지원 사업, 가축 폭염 피해 예방사업(차열제, 축사단열, 에어쿨, 스프링클러, 돈사냉방기 등) 등 총 4개 사업에 7억8000만원을 투입하여 폭염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하절기 질병 예방을 위해 소독차량 3대(광역방제기2, 일반1)를 상시 동원하여 농가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인플루언서

더보기